두부집~^^

성격상, 뭐 먹으러 가면 계획 쫙 세워서 가는 스타일이라.. 어디 간다 했다가 행선지를 바꾸는 일이 거의 없답니다. 그런데 오늘 점심은 무려 세번이나 행선지를 바꾼 끝에, 계획에도 없었고, 미리 정보도 찾아보지 않은 두부집에를 들어갔어요(백마 애니골에 들어갔다가, 어디가 맛날 지 몰라서 일단 차가 많이 세워진 집으로 들어갔죠). 근데 우왕~ @.@ 정말 맛났어요.


첫번째 나왔던 음식은 사진을 못찍었네요. 특이하게도 아주 연한 두부에서 부터, 점점 단단해지는 두부 순으로 음식이 나오더군요. 저 위위 사진은 낙지랑 같이 먹는 아주 연한 두부고요, 이 윗사진은 살짝 볶은 신김치(차갑게 나와요)와 함께 먹는 약간 더 단단한 두부에요. 맨 첨엔 수저로 떠먹는 몽글몽글한 순두부보다도 더 연한 두부스프같은 것이 나왔었답니다.


이건 두부황태구이에요.^^ 맛나보이죠?


갈비구이에요. 우리가 시켰던게 갈비구이 정식이었거든요.


반찬도 무지 깔끔하고 정갈하게 나와요. 이집은 두부집이라 그런지 장맛이 정말 끝내줬어요. 그러다보니 다른 반찬이나 음식들도 다 맛났던듯. 너무 짜지도 맵지도 달지도 않은 그런 맛이었어요. 정갈~


지금 까지 먹어봤던 간장게장 중 가장 독특한 맛! 장에 한약재를 넣었나봐요. 은은하게 한약재 맛이 스며나오는 아주 맛난 간장게장.. 딱 먹었을 땐 그렇게 짠맛이 안 느껴지지만 뒷맛을 음미하면 한약재의 맛과 간장 특유의 짠맛이 은은히 느껴지는.. 아웅


버섯두부전골이에요. 국물이 정말 시원~ 해물도 많이 들어있구요, 수제비도 들어있답니다.


전골에 국물을 끼얹어서 보글보글 끓이는 중이에요.


마지막에 나온 대나무밥^^


나무로 된 식탁 중앙엔 구멍이 뚫려있고, 그 아래에는 저렇게 민예품들이 들어있어요. 식탁위는 유리로 덮여있어 감상을 하면서 먹을 수 있지요. 아이디어도 좋고, 보기에도 좋답니다.


자자~ 지금까지 소개해드린 이집은! 일산 백마 애니골의 '민속마을 콩두부'에요. 일산 애니골로 조금 들어오다보면 왼쪽에 크게 보여요.^^ 위의 코스는 갈비구이 정식, 일인당 25000원이고, 부가세는 따로 안붙어요.
사진 외에도 몇가지 코스가 더 나오는데, 둘이먹기엔 정말 너무너무너무 배불러서, 담엔 더 간단한 식사를 시켜보기로 해답니다(두부전골같은거). 손님들 모시고 와도 좋을 듯.


인형사진은 안올리고 맨날 맛집사진만 올리는군요. 허허
-답글달기     -목록보기  
이름:


조회수: 4645
penzal
아.. 간장게장이 젤 눈에 들어오는군요!! 먹고 싶어요 >.<
(홈쇼핑사는 제발 제대로 된 간장게장을 판매하랏!!!!)
2006-01-23
10:49:05

[삭제]
miin
와~ 여기 정말 가보고싶네요..^^
2006-01-24
01:32:52

[삭제]

장이 맛난 집이랍니다. 강추~~!!
펜잘, 우리집에서 30분이면 가거든. 함 올텨?
2006-01-24
07:23:59
penzal
오호~~ 좋지요. 제가 2월달에는 꼭 한번 갈게요. ^0^
2006-01-25
17:12:28

[삭제]

오케오케~~^^*
2006-01-26
08:58:20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답글달기   -목록보기  
분류구분: 전체   -음식 (57)   -풍경 (61)   -사람 (7)   -기타 (9)   -in Japan (14)   -in Jeju (20)
정렬방법: 등록순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로그인 회원가입] 
청우
h:5988 c: 5
2006.07.28
드디어.. SLR입문!
h:4956 c: 9
2006.07.24
이쁜 케익
h:4713 c: 10
2006.04.02
황남빵과 찰보리빵
h:5607 c: 4
2006.04.02
두부집~^^
h:4645 c: 5
2006.01.22
디셈버 램프
h:5523 c: 4
2005.12.25
크리스마스 케익
h:5708 c: 2
2005.12.25
포인세티아
h:5875
2005.12.25
1   2   3   4   5   6   7   8   9   10  .. 21   [다음 10개]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